[뉴스CAFE] 전 세계 삼성전자 리테일 매장 직원들이 한 자리에!

2019/01/24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안녕하세요, 삼성전자 뉴스카페입니다. 에어컨은 냉방뿐만 아니라 청정, 제습 등 다양한 기능이 추가되며 사계절 가전으로 자리잡아가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17일 2019년형 무풍 에어컨을 공개하며 올 한해 선보일 생활가전 신제품 출시의 첫 출발을 알렸는데요. 더 강력한 성능과 함께 신개념 디자인이 적용된 2019년형 무풍 에어컨, 제가 직접 한번 살펴봤습니다.

 


 

1. 2019년형 무풍 에어컨 론칭

저는 지금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에 나와있습니다. 2019년 첫 에어컨 신제품을 선보이는 자리인 만큼, 취재 열기가 뜨거운데요. 좀 더 자세한 제품의 모습과 행사 현장을 지금 바로 살펴보시죠.

이번에 공개된 2019년형 무풍 에어컨은 ‘공간 속에 자연스레 녹아드는 디자인’이라는 콘셉트 아래 인테리어 가구와 같이 심플한 외관을 연출한 것이 특징입니다. 이를 위해 전면에 노출돼 있던 바람문을 무풍패널 안으로 숨기고, 하단 패널에는 우드와 메탈 소재 등을 활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습니다.

#인터뷰
정희재(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기본적으로 외관을 굉장히 심플하게 정리하되, 실내 공간에 놓이더라도 도드라짐 없이 실내 공간에 잘 묻힐 수 있게끔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지금 보시면 전면 쪽이 패널로 막혀있는 것이 아니고요. 미세한 마이크로홀을 통해 냉기가 나올 수 있는 패널을 만들었고요. 측면의 긴 방향으로 바람이 넓게 퍼져나갈 수 있는 디자인을 고려해 라인 처리를 했습니다.”

전면 패널 상단에는 현재 작동 모드와 공기질 등을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오로라 라이팅’이 적용돼 디자인적인 감성을 더했습니다.

#인터뷰
이경주(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제품 자체의 선이 미니멀해지면서 디스플레이도 꼭 필요한 정보만 보여주고 정보가 텍스트로만 보이는 게 아니라 색상이나 라이트로도 같이 표현됩니다. 냉방 관련 색상은 파란색인데 실내 공기 질이 좋지 않기 때문에 빨간색으로 표현됩니다.”

심플하고 감성적인 디자인을 유지하면서도 냉방 성능은 더 강력해졌습니다. 전면 무풍 패널이 기존보다 두배 가량 커지면서, 냉기를 균일하게 흘려보내는 마이크로 홀도 13만 5천개에서 27만 개로 두 배 늘었습니다. 또한 냉기를 멀리 보내주는 써큘레이터 팬이 더해지며, 최대 4개의 팬으로 전면 패널에서 나오는 냉기와 사이드 바람문의 제트기류가 만나, 더 빨리 냉기가 순환되는 급속 공간 냉방이 가능해졌습니다.

# 인터뷰
이경주(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서큘레이터가 에어컨 안으로 들어가 냉기와 직접 만나 더 강력하고 더 풍성하고 더 멀리가는 냉기를 내보내는 역할을 해줍니다.”

최적 냉방을 위해 새로운 기술이 다양하게 적용된 2019년형 삼성 무풍에어컨. 실생활에 유용한 기능 또한 강화됐는데요.

‘무풍 냉방’ 모드를 사용하면 일반 냉방 모드보다 최대 90%까지 전기 사용을 줄일 수 있습니다. 강력한 필터로 먼지와 냄새를 잡아주는 ‘청정 모드’는 생활 속 미세먼지 걱정을 덜어주고, 인공지능 플랫폼 ‘뉴 빅스비’는 주거 공간에 머무르고 있는 사용자의 성향에 맞춰, 최적의 모드로 자동 운전합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2019년형 벽걸이형 무풍 에어컨 신제품도 공개됐습니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 역시 67제곱미터형 신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습니다.

2. 갤럭시 스타즈

세계 어디서든 대부분의 고객이 삼성전자의 제품을 직접 만나게 되는 곳이 바로 리테일 매장입니다. 지금 이 순간도 전세계 곳곳의 매장에서 많은 이들이 삼성전자 제품을 알리기 위해 발로 뛰고 있는데요. 지난 21일, 전세계 삼성전자 리테일 매장에 근무하고 있는 현장인력들을 삼성전자 본사에 초청해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행사가 열렸다고 해서 뉴스카페도 함께 참여해 봤습니다.

지난 21일, 서울의 한 행사장에서 열린 제 1회 갤럭시 스타즈 현장. 세계 각국에서 모인 이들의 공통점은 바로 삼성전자 리테일 매장의 현장 인력이라는 점입니다.

#현장음
“어디서 오셨나요?” “인도네시아” “러시아” “이탈리아” “중국”

전세계 현장인력들이 모여 지역별 정보와 세일즈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만들어진 이 자리에는, 45개 국가의 34개 지점과 법인에서 274명이 참가했습니다.

#인터뷰
레안(베트남 참가자) “‘갤럭시 스타즈’ 행사에 참가할 수 있다는 게 저에게는 엄청난 경험입니다.”

2박 3일간 진행된 이번 일정은, 삼성전자 사업장 투어를 비롯해 다양한 체험과 교류 활동으로 진행됐습니다. 수원에 있는 삼성디지털시티에 방문한 참가자들은 업무 역량 강화를 위한 세일즈 노하우 교육에 참석했습니다. 이와 함께 국가별 사례를 공유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삼성전자의 역사와 제품군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삼성 이노베이션 뮤지엄 투어도 진행됐습니다. 또한 강의를 통해 삼성전자의 역사와 핵심가치에 대해 좀 더 깊게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인터뷰
라파엘 버크루이스(벨기에 참가자) “처음에 아무것도 없이 시작한 회사 생활이지만 삼성전자에서 일하게 되면서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었고, 다가올 미래가 더 기대됩니다.”

일과 후에는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함께하며 현장 인력의 의견을 듣고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현장음
“여러분은 우리의 가족입니다. 서울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갤럭시 스타즈 참가자들은 이밖에도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문화 체험에 참가하며2박 3일간의 일정을 모두 마쳤습니다.

3. 임직원 자녀 사회공헌 교육

하루쯤 자녀와 함께 출근길에 오르고 회사에서 의미 있는 교육도 받고 사내식당에서 점심도 같이 먹을 수 있다면 어떨까요? 삼성전자는 방학시즌을 맞아 임직원의 자녀들을 회사에 초청하고 지역사회 봉사활동까지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특별한 프로그램을 진행했습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에서 근무하는 주창욱 씨는 지난 17일, 조금 특별한 출근길에 나섰습니다.

#현장음
“하은이 오늘 어디 가는 거지?”
“아빠 회사”
“뭐 하러 가요?”
“봉사활동!”

회사에 도착해 함께 걷는 모습이 아직은 낯선 두 사람. 딸 하은이에게는 모든 것이 새롭기만 합니다.

#현장음
“하은이 아빠 회사 어때?”
“다른 회사보다 훨씬 더 크고 넓어.”
“크고 넓구나.”

이날 수원에 있는 삼성디지털시티에서 진행된 ‘임직원 자녀 사회공헌 교육’ 행사는 자녀들에게 부모의 일터를 견학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삼성전자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대해서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꾸며졌는데요. 이날 행사에는 임직원의 중·고등학생 자녀, 약 100여명이 참가했습니다.

#인터뷰
이존기(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아들과 이렇게 회사에 온다는 게, 이게 흔한 일은 아닌데 그냥 뿌듯하죠. 애들 데리고 같이 회사 출근 비슷하게 하니까, 그리고 애들한테 좋은 교육도 있다고 하니까. 기분 좋습니다.”
이은수 “교육에서 좋은 거 많이 얻었으면 좋겠어요.”

퀴즈와 게임을 통한 알기 쉬운 접근을 통해 나눔의 의미와 공동체의 가치를 배워가는 아이들. 어렵게만 느껴졌던 봉사의 의미도 한층 더 가깝게 다가옵니다.

#인터뷰
서은빈 “(기존봉사는) 학교에서 의무적으로 해야 하는 그런 느낌의 봉사였는데 여기 와서 봉사라는 것에 대해 한 번 더 깨닫게 되는 그런 기분이었어요.”

오전 교육이 끝나고 잠시 떨어져있던 엄마 아빠와 다시 만나 사내 식당으로 향하는데요. 특별한 한 끼를 함께하며 못다한 대화를 나누고, 산책로를 따라 나란히 걸어도 봅니다.

#인터뷰
박서현 “아빠랑 같이 먹어서 조금 더 재미있는 이야기를 많이 나눌 수 있어서 좋았고. 학교급식보다 훨씬 맛있는 것 같아요. 이렇게 공원이 있어서 쉴 수 있고 힐링할 수 있는 공간이 많아서 그게 제일 좋은 것 같아요.”

오후에는 아이들이 나눔의 가치를 직접 느껴 볼 수 있는 봉사활동 시간이 마련됐습니다. 인근 지역의 보훈원을 찾아 할아버지, 할머니의 말동무가 되고, 일손도 도우며 봉사의 참된 의미를 스스로 되새겨보는 아이들.

#인터뷰
안영흠 “이런 기회를 접하기가 쉽지 않은데 그래도 아빠 회사를 통해서 이런 일을 할 수 있다는 게 정말 뜻 깊은 것 같아요.”
박강주 “이렇게 할머니들을 도우면서 봉사를 하니까 되게 뿌듯하고 이런 체험을 하고 이렇게 봉사를 할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에요.”

봉사활동을 끝으로 마무리된 삼성전자 ‘임직원 자녀 사회공헌 교육’ 행사. 부모와 자녀가 회사를 통해 소통하고, 아이들이 진정한 사회공헌의 의미를 깨달을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앵커]
엊그제 새해가 시작된다 싶었는데 어느새 다음주면 한 달이 마무리 되고 새로운 2월이 시작됩니다. 일주일 남은 기해년 첫 달 잘 마무리 하시기 바랍니다. 오늘 준비한 삼성전자의 소식 어떠셨나요? 다음주에도 더 다양하고 생생한 소식으로 찾아 뵙겠습니다.
끝까지 시청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기획·연재 > 뉴스Cafe

멀티미디어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