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뉴스CAFE] CES 2019 전시관 이모저모

주소복사

안녕하세요, 삼성전자 뉴스카페입니다.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CES 2019가 지난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를 통해 인공지능과 IoT가 중심이 되는 다양한 라인업을 공개했는데요. 올 한 해를 이끌어나갈 기술 트렌드와 혁신 방향성을 엿볼 수 있는 CES 2019의 주요 장면, 뉴스카페에서 소개해드립니다.

 


 

1. CES 2019

CES 개막 이틀 전인 지난 6일. 삼성전자는 2019년 신제품 TV를 공개하는 ‘퍼스트룩’ 행사를 개최하며 CES2019의 첫 포문을 열었습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75형 마이크로 LED TV’를 비롯해 219형 ‘The Wall’, ‘8K QLED TV’ 등이 공개됐습니다. 삼성전자의 영상, 반도체, AI 기술이 집약된 ‘마이크로 LED TV’는 LED 칩의 크기를 대폭 축소하고 모듈화해서 다양한 스크린 사이즈와 해상도로 확장이 가능합니다.

#인터뷰
Roland Seibt (Weka Media) “마이크로 LED는 아주 좋은 기술입니다. 자연 발광 디스플레이 중 세계 최고라 생각합니다.”

이날 함께 공개된 8K QLED TV 역시 대화면에서 더 선명하고 생생한 화질과 8K 업스케일링 기술을 선보이며 관심을 끌었습니다.

#인터뷰
Arturo Goga(테크 블로거) “HD나 FHD 콘텐츠를 고급화해 8K 화질에서 보여줄 수 있다면 정말 가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다음 날인 7일에는 CES 2019의 본격적인 개막을 알리는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습니다. 삼성전자는 미디어와 관계자 1500여 명이 모인 이날 행사를 통해 IoT, 5G, AI 등 혁신 기술이 집약된 ‘지능화된 초연결 사회’에 대한 비전을 발표했습니다.

#현장음
김현석(삼성전자 CE부문 대표이사) “우리는 연결성에 대한 담대한 비전을 가지고 있습니다. IoT, 5G, AI를 아우르는 ‘엔드투엔드(End-to-end)’ 솔루션을 통해 이 비전을 현실로 만들 것입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삼성시티’라는 콘셉트로 전시장을 마련해 제품과 제품 간의 연결, 인공지능 중심의 라이프 스타일 등을 선보였습니다.

이와 함께 다양한 분야의 신제품을 공개하며 앞으로 만들어갈 스마트라이프 생태계의 비전을 제시했습니다.

#인터뷰
김지경(삼성전자 브랜드전략그룹(GMC)) “저희 삼성전자 존은 ‘삼성 시티’라는 콘셉트로 인텔리전스 비전이 실현된 미래 도시를 구현하려고 했습니다. 그래서 보시는 바와 같이 도로나 안내판, 빌딩 등을 형상화했고 한층 진화된 IoT 기술을 소비자의 삶에 녹여 보려고 했습니다.”

특히 새롭게 선보이는 ‘로봇관’ 이 많은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는데요. 마치 사람이 눈을 깜빡이는 것 같은 모습을 한 로봇이 사용자에게 다가와 말을 겁니다.

#현장음
“안녕히 주무셨나요? 당신은 총 9시간 동안 잠을 잤고, 4시간 동안 숙면을 취했습니다.”

건강관리에 특화된 로봇인 ‘삼성봇케어’는 사용자의 수면 상태에서부터 혈압, 심박, 호흡 등을 측정해 관리해줍니다. 또한 운동과 명상을 돕고 모니터링을 통한 위급상황 대처까지 가능합니다. 공기가 오염된 곳으로 스스로 이동해 공기를 정화해주는 이동식 공기청정로봇, ‘삼성봇에어’도 보입니다. 다양한 상업 공간에서 활용할 수 있는 로봇들도 공개됐습니다. 고객에게 스스로 커피와 디저트를 전달하고 결제까지 그 자리에서 진행하는 등 자동화된 미래의 리테일 서비스를 엿볼 수 있었습니다. 그 밖에도 신체적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한 웨어러블 보행보조장치 ‘GEMS’를 비롯해 다양한 로봇들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인터뷰
국중갑(삼성전자 Robot팀(SR)) “로봇은 사용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관점에서 삼성리서치에서는 사람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로봇의 콘셉트를 지속 발굴, 개발해나가겠습니다.

삼성전자뿐만 아니라 전 세계 ICT기업들의 최신 기술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CES 2019는 미래기술과 차세대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2. C-LAB in CES 2019

지난 시간에는 CES 2019에 참가하는 삼성전자 C랩의 일부 과제를 소개해드렸는데요. 이번 CES에는 이들뿐만 아니라 C랩에서 독립한 8개 스핀오프 기업도 함께하고 있습니다. 이들 모두는 임직원의 작은 아이디어에서 시작해 삼성전자의 지원과 인큐베이팅을 거쳐 CES라는 세계 무대에까지 이르게 됐는데요. 새로운 스타트업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삼성전자 C랩의 CES 2019 도전 현장과 그 의미에 대해 짚어봤습니다.

CES 2019의 스타트업존인 ‘유레카파크’. 이곳은 전세계 40여 개국에서 모인 스타트업들이 젊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쏟아내는 혁신의 장입니다. 삼성전자 역시 신규 C랩 과제 8개를 이곳 유레카파크에서 선보이고 있습니다. 개인방송 관련 솔루션, 자세 교정용 인공지능 데스크 등 다양한 아이디어로 관람객들의 관심과 호응을 얻었는데요.

#인터뷰
남창원(삼성전자 C-LAB(티스플레이)) “관람객들이 굉장히 많이 왔고요. 저희 서비스(티스플레이)를 보고 신기해하고 좋은 반응을 많이 보였습니다.”

전세계인의 생생한 반응을 직접 살펴볼 수 있는 CES는 이들 신규 참가자들에게 소중한 기회의 장입니다.

#인터뷰
정재호(삼성전자 창의개발센터) “삼성전자의 창의, 혁신 활동인 C랩과 그 성과물을 전 세계 유수의 스타트업이 모인 이 유레카 파크에서 소개하고 피드백을 받기 위해 왔습니다.”

신규 과제뿐만 아니라 C랩에서 독립한 8개 스핀오프 기업도CES 현장 곳곳에 전시 부스를 꾸렸습니다. 이 중 일부는 그 혁신성을 인정받아 올해 CES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는데요. 3D 변환 기술에서부터 인공지능 뷰티 솔루션까지 다양한 분야를 접목한 기술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인터뷰
Miriam Becerra(관람객) “꽤 흥미로운 제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지금 시장에서는 특별한 제품들을 요구할 뿐만 아니라 개개인에게 맞춰진 제품들을 찾고 있기 때문입니다.”

삼성전자가 지난 2012년부터 운영해온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 C랩은 임직원의 아이디어를 채택해 실제 상품화로 연결할 뿐만 아니라 스핀오프를 통해 독립된 스타트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CES와 같은 국제 무대에 진출해 투자와 성장의 기회를 만들고, 이를 통해 다시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에 일조하는 등 건강한 스타트업 생태계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C랩을 통해 독립한 스타트업은36개이며 지난 해부터는 외부의 창업가와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C랩 아웃사이드’를 신설해 현재 18개의 기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3.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

매년 방학 시즌이 되면 전국 각지에서 온 중학생들이 모여 함께 공부하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삼성드림클래스 방학캠프인데요. 지난 4일 전국 5개 대학에서 ‘2019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 입소식이 열리며 3주간의 합숙이 시작됐습니다. 올해로 8년 차를 맞은 삼성드림클래스 방학캠프의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 앞에 도착한 버스에서 학생들이 하나 둘 내리기 시작합니다. 커다란 캐리어를 끌고 배정된 방을 확인하는 모습이 아직은 좀 어색한데요. 오늘부터 3주간 합숙 캠프에 참가하게 될 이들은 전국 읍면 도서 지역에서 올라온 중학생들!

#현장음
“산청이요”
“진주요”
“남해요”

경희대 등 전국 5개 대학교에서 진행되는 이번 겨울 캠프에는 전국 읍면 도서 지역767개 중학교에서 1495명의 학생이 참가했습니다. 학생들은 대학생 멘토와 함께 합숙하며 총 150시간 동안 영어와 수학을 학습하게 됩니다. 이와 함께 대학 전공 박람회, 진로 특강 등 교과 외 과정과 문화체험의 기회도 제공되는데요. 한 학년 전교생이 3명에 불과한 통영 한산중학교의 경우 7년 째 꾸준히 1학년 학생 모두가 방학캠프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올해 역시 3명의 학생 모두가 캠프 참가를 위해 먼 거리를 달려왔습니다.

#인터뷰
임수지(한산중학교) “많진 않았어요. 다른 아이들이랑 실력차가 조금 날 것 같지만 사회성을 배워갈 수 있으면 좋겠어요.”

삼성드림클래스가 8년간 지속되는 동안 생긴 특별한 인연도 있습니다. 이번 캠프에 대학생 멘토로 참가한 이수연 씨는 지난 2013년 여름캠프에 참가한 중학생이었습니다.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경북 경주의 양동마을. 이수연 씨는 이 곳의 초가집에서 자라며 교육 관련 혜택을 받지 못하고 성장했지만, 드림클래스 캠프 참가를 계기로 용기를 얻고 원하던 대학에 입학할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이수연(서울대학교) “중학생들이 무료로 참가하는 캠프잖아요. 공부법도 배우고 (캠프에서) 문화생활(의 기회)도 제공해주니까 엄청 도움이 많이 되고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었거든요. 대학생 강사 지원할 때 제가 받은 것 이상을 돌려주고 싶다는 생각으로 지원했습니다.”

이수연 씨처럼 중학생 때 캠프에 참가한 뒤 대학생이 되어 멘토로 돌아오는 일명 ‘연어 강사’는 올해 총 47명. 이처럼 삼성드림클래스는 중학생들에게는 꿈을, 대학생들에게는 나눔의 의미를 찾게 해주는 성장의 밑거름이 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윤민석(사천중학교) “제가 무엇을 할 건지 더 명확해졌으면 좋겠어요.”
김시원(영주중학교) “형이랑 누나가 다 삼성드림클래스를 거쳐 갔거든요. 공부를 하는 곳이니까 지식을 갖추고 친구도 사귀면서 즐겁게 보내고 싶어요.”

2019년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는 오는 1월 24일 수료식을 마지막으로 3주간의 합숙 일정을 마무리하게 됩니다.

[앵커]
새해 다짐을 했던 게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한 주가 훌쩍 지났습니다. 계획하신 일들 차근차근 이뤄나가시길 바라면서 1월 둘째 주 뉴스카페는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시청해주셔서 고맙습니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인기 기사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