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노멀’을 이끄는 그들에게 묻고 답하다, 공감 퀴즈쇼 ‘미지 탐험’

2021/03/05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가끔 가족과 친구에게 털어놓기 힘든 고민을 ‘인공지능 챗봇’에게 상담한다. 스마트폰에서 단 하나의 기능만 남긴다면, 단연 SNS 소통. 가고 싶은 공연 티켓이 생겼을 땐 ‘덕질’을 함께 하는 커뮤니티 동지에게 바로 콜! 이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1984년부터 1993년 사이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와 1994년에서 2003년 사이에 태어난 ‘Z 세대’를 함께 아우르는 MZ세대. 쉽게 말해 ‘요즘 사람들’인 이들은 현재 막강한 영향력을 선사하고 있다. 이들이 만들어낸 신조어가 곧 유행이 되고, 이들이 만든 콘텐츠에 전 세대의 눈이 쏠리며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것.

MiZi 탐험 우리는 같은 시대에 살고 있을까?

삼성전자는 ‘미지(MiZi) 탐험’ 시리즈를 통해 MZ세대의 삶을 다각도에서 들여다봤다. 이들이 가진 가치, 문화, 라이프스타일을 탐구하고 함께 삶의 방향을 선도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서다.

MiZi 탐험 1편 영상 캡처 장면, 공감 퀴즈쇼 부분

먼저 3월 5일 삼성전자 뉴스룸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약 10분 분량의 1편 영상에선 MZ세대의 속마음을 찬찬히 들여다볼 수 있는 ‘공감 퀴즈쇼’가 펼쳐졌다. 프로그램 참가자들 중 밀레니얼 세대에 포함되는 이들은 ‘M’, Z세대에 포함되는 이들은 ‘Z’로 명명한 뒤, “택배를 받았을 때 내가 원하는 포장 형태는?”, “아침에 일어났는데 몸이 무거울 때, 어떤 조치를 취하나?”, “스마트폰에 단 하나의 기능만 남긴다면?” 등 삶 전반을 아우른 공통 질문을 던졌다.

 MiZi 탐험 1편 영상 캡처 장면, 공감 퀴즈쇼 부분 Q. 새로 구입한 로봇청소기 200% 성능을 이끌기 위한 당신의 방법은? MZ 세대 서비스 대상별 유튜버 신뢰도 IT, 전자기기 유튜버(86.9%) 연예인(13.1%) 식품, 외식, 음료 유튜버(83.1%) 연예인(16.9%) *상위 3순위까지 표기(Base: 전국 만 15~34세 남녀, n=800, 단위: %) ① 설명서 먼저 필독 ② 포털에 검색 ③ 유튜브에 검색 유튜버들 5명 골라서 보고 Z세대(1996년 생)

Q. 어렵게 최애 가수의 콘서트 티켓을 2장 구했다 Z세대(1999년생) ① 찐친과 함께 ② 덕질메이트와 함께 ③ 혼자 간다 가면 최애 누구냐고 물어보면서

눈여겨봐야 할 것은, 하나의 이슈를 바라보는 MZ세대들의 다양한 시각이다. 일시적인 유행보다는 지속 가능한 가치를 따르고, 혁신적인 방법으로 문제를 바라보는 답변들로 다양한 인사이트를 선사한 것. “힘든 일이 생겼을 땐 ‘나’만 볼 수 있는 비공개 계정을 만든 뒤, 스스로에게 편지를 쓰며 위안을 얻는다”, “500원을 더 내더라도 친환경 포장재를 구매한다”, “IT 제품 사용 방법을 모를 땐 유튜브 영상 튜토리얼을 가장 먼저 찾아본다” 등 단단한 삶의 방향성을 기반으로 한 MZ세대의 재치 있는 답변을 만나볼 수 있다.

이처럼 새로운 시대적 흐름 속, 삼성전자는 사용자들의 심리와 행동 양식을 진정으로 이해하고 창의적인 마인드에 함께 발맞춰 나간다. 소비문화와 사회변화의 핵심이 된 MZ세대에 대한 탐구는 바로 그 시작점. 디지털 네이티브인 MZ세대의 추억과 경험에 항상 IT 제품이 있었고, 앞으로도 함께 가는 존재라는 점을 인식하고 이들의 언어로 소통하며 관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향후 공개될 ‘미지 탐험’ 2편에서는 기성세대와 MZ세대의 공통점과 차이점에 대한 탐구를 이어간다. TV를 중심으로 트렌드가 형성되었던 베이비붐 세대와, 삐삐와 홍콩 영화, 서태지와 아이들에 열광한 X세대에 대한 퀴즈가 등장할 예정. 기성세대라면 추억을 담아, MZ세대라면 새로움에 대한 궁금증으로 더욱 흥미진진한 시간이 될 것이다. ‘미지 탐험’ 영상은 삼성전자 뉴스룸 유튜브 채널에서 감상할 수 있다.

기업뉴스

기업뉴스 > 기업문화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