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더 프레임’ 아트스토어, 몬드리안·칸딘스키 명작 담는다

2021/06/15
본문듣기 AUDIO Play/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는 스페인 티센 보르네미사 국립 미술관(Thyssen-Bornemisza National Museum, 이하 티센)과 협업해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에 20세기 주요 미술 작품 23점을 추가했다.

이번에 추가된 컬렉션에는 추상회화의 양대 선구자로 불리는 피에트 몬드리안과 바실리 칸딘스키를 비롯해 20세기를 대표하는 작가들의 유명 작품이 대거 포함돼 있다.

삼성 ‘더 프레임’에는 ‘아트스토어’ 기능이 있어 전 세계 40여개의 유명 박물관, 미술관이 제공하는 1,500점에 달하는 예술 작품을 UHD 화질로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성일경 부사장은 “이번 협업으로 더 다양한 20세기 대표 미술 작품들을 더 프레임에서 감상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세계적인 미술관에서 신진 작가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협업을 통해 소비자들이 일상에서 예술적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티센뮤지엄작품(1)

▲ 삼성전자 직원들이 삼성 디지털프라자 홍대점에서 ‘더 프레임’에 담긴 피에트 몬드리안의 작품 ‘Composition in Colours / Composition No. I with Red and Blue’를 소개하고 있다.

티센뮤지엄작품(2)

티센뮤지엄작품(3)

▲ 삼성전자 직원들이 삼성 디지털프라자 홍대점에서 ‘더 프레임’에 담긴 바실리 칸딘스키의 작품 ‘Delicate Tension No.85’를 소개하고 있다.

제품뉴스 > TV/디스플레이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