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선생님이 달라졌어요! 쌍둥이 선생님의 흥미로운 ‘드림클래스’

2018/01/24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무서운 얘기, 하나 해드릴까요? 내일 월요일이에요.” – 드라마 <미생> 중에서

매사가 귀찮고 무기력해지는 월요일 아침이면 누군가 나 대신 회사에 출근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 다들 한번쯤은 해봤을 겁니다. 혹시 얼핏 보면 누가 누구인지 구분하기 힘든 일란성 쌍둥이라면 가능하지 않을까요? 드라마에서나 나올 법한 이 재미있는 상상이 실제로 가능할지 확인해보았습니다. 한날한시에 태어나 중학교 시절 삼성드림클래스에서 함께 공부하고, 같은 대학에 입학 후 삼성드림클래스 강사가 되어 돌아온 엄선엽, 엄선재 형제. 쌍둥이 선생님의 ‘교실 바꿔서 수업하기’ 미션. 성공 여부를 직접 확인해보세요.

기업뉴스

기업뉴스 > 사회공헌

기업뉴스 > 사회공헌 > 삼성드림클래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