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키치키챠카쵸 ⑪ ‘사물인터넷’ 편

2017/12/01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SAMSUNG NEWSROOM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테키치키챠카쵸  제11화.사물인터넷테키치키챠카쵸 / 이콘텐츠는 삼성전자 종합기술원과 함께 기획, 제작됐습니다.

인터넷 오브 싱스(Internet of Things). 인터넷 기술의 발달로, IT 분야뿐만 아니라 산업 전반에서 사물인터넷에 관한 연구개발이 활발합니다. 사물인터넷(IoT)은 용어 그대로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된다는 말인데요. 과연 인터넷에 연결된 사물들은 우리 생활을 어떻게 바꿀 수 있을까요? 사물인터넷으로 연결된 가게에 손님이 들어서면, 출입문에 달린 센서가 손님의 취향에 따라 진열대도 바꾸고, 조명과 실내 음악도 바꿀 수 있습니다. 집에 들어가는 시간에 맞춰 조명이 켜지고, 실내 온도를 조절해주기도 합니다. 이외에도 가전제품이나 집 안에 있는 소도구부터 시작해서 사무공간, 공공건물까지, 사물인터넷(IoT)은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어 우리 삶을 편리하게 해 줄 것입니다. 그럼 사물인터넷으로 바뀌게 될 새로운 생활이 궁금하다면, 지금 만나보세요. 삼성전자 뉴스룸이 삼성전자 종합기술원과 함께 선보이는 신개념 웹툰 ‘테키치키챠카쵸’, 그 열한 번째 이야기는 ‘사물인터넷’입니다.

손님은 없고 날은 춥고 투덜투덜.../아저씨 AI슈퍼 비트 로봇 어디잇어요?  뭐? A가 I가 뭐라고? 그런것도 있었나?요즘 유행인데 그것도 모르세요? / 요즘 유행이면 여기있겠지 내가 찾아줄게 잠시만...꽥 / 에이 없나보 ... 그게 얼마나 인기가 많은데! 잘 보이는 곳에 딱 진열해놓으셔야죠! /다른데 가서 살래요 / 어허 애들이 참을성이 없네 찾아줄게 잠시만~~쯔쯔 그래서 장사 제대로 되려나???  / 왔어 ? / 요즘 잘 나가는 문구점 안 가봤어? / 출입문에 센서가 달려서 손님 따라 진열대로 바뀌고, 조명도, 실내 음악도 싹~ 다 바뀌던데? / 아이들이 문을 들어오는 순간 진열대가 저절로 돌아가며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로봇을 바로 보여준다고~ 이러다 손님 다떨어지겠어!/ 뭐? 자동으로 다한다고?그ㅐㄹ~ 인터넷에만 연결되어 있으면, 출입문과 진열대, 장남감이 스스로 정보를 주고받아서 이렇게 짜잔 제공한다고 / 근데 이건 사물인터넷을 하기보다 사물 정리좀 해야겠다...정리 좀!사물인터넷? 그건 또 뭐야? / 이거 완전 과거에서 온 시간 여행자구만 오랜만에 우리 집에 같이 가서 공부좀 하자!  사.물.인.터.넷! / 주유소 좀 들려볼까?헉...타이어 교체할 때가 됐네.../ 주유하다 말고 무슨 뚱딴지 같은 소리야? / 지금 바닥에서 차에 대한 스캔을 하고 실시간으로 내 스마트폰에 정보를 주고 이썽 자! 보이지? / 내 ID랑 자동차 ID와 이곳 주유소 감지시스템이 인터넷으로 연결돼서 서로 정보를 주고받고 있거든 / 그게 아까 말한 사물인터넷... 그건가?그래~ 이좀 말이 통하네 / 이것 참 신가하네~ / 주유가 끝났으니 어서가세 / 돈은 안내고 가나? 아니 혹시 이게 차먹튀? 주유하고 튀는... / 걱정 마 이미 내 ID와 주유소가 인터넷 연결되어 자동으로 계산이 됐으니아니 예전이나 지금이나 깜빡깜빡 , 불을 이렇게 켜놓고 외출하면 어떻해~이미 우리 오는 것을 알고, 이렇게 전등이 켜지고, 실내 온도도 높여놨다고 , 우리가 오는걸 어떻게 알고 ? / 차 내비게이션이 미리 우리가 도착할 시간을 알려줘서, 집에서는 맞을 준비를 이렇게 짜잔~ 해놓은 거지 / 그러다 누가 차를 훔치면 집까지 몽땅 털리는거 아냐?보안이 얼마나 철저한데! / 연결되어있는 자동차, 집뿐만 아니라 사물간의 정보를 전달해주는 인터넷망까지 철저한 보안 시스템 속에 이뤄지니 걱정마 / TV좀 켜볼까? TV를 켜면 자동으로 내 취향에 맞는 프로그램을 추천하거나 밖에서 스마트폰으로 보던 영상을 그대로 틀어주지헐....낚시! / 사물인터넷으로 생활을 변해도 그 취미는 안 변하고 여전하구만...

기획·연재

기획·연재 > 테마 기획 > 테키치키챠카쵸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