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IT로 연결된 하나의 세상이라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주소복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소비자 기술 관련 업계의 종사자들에게 한 해를 시작하는 매년 이맘때는 자신을 돌아보는 기간입니다. 한편으로는 기술에 대한 열정이 가득한 전문가로서 라스베이거스에서 매년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The International Consumer Electronics Show, CES)를 통해 혁신적인 최신 기술을 함께 공유하고, 새로운 미래를 그려볼 수 있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지난 몇 년간 사물인터넷(IoT)은 IT 업계의 가장 큰 화두 중 하나로 자리 잡았습니다. 사물인터넷(IoT)을 통해 우리가 일상에서 사용하는 스마트폰, 스마트TV,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의 전자제품부터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기기들이 하나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매력적인 비전을 구현하기에 사물인터넷 관련 기술은 아직 더 발전해야 합니다. 그렇기에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연결은 늘 ‘시기상조’라는 말과 닿아 있었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삼성전자가 그동안 어떤 노력을 해왔는지를 CES 2018에서 보여드리고자 합니다. 그리고 지금부터 ‘하나로 연결된 세상의 구현’이라는 삼성전자의 약속을 지켜나가고자 합니다.

소비자는 집에서, 그리고 직장에서 다양한 전자기기들을 사용합니다. 하지만 각 기기는 설치 과정과 비밀번호는 물론 사용법과 내부 인터페이스까지 다양한 부분에서 차이점이 존재하기 때문에, 이를 하나로 연결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답을 찾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삼성전자가 직관적이고 간편한 사물인터넷(IoT) 구현을 위해 찾은 해결책을 이번 CES에서 공유하고자 합니다. 이 기술로 일관된 경험을 통해 모든 기기를 관리할 수 있는 통합 생태계를 형성함으로써 기기 간의 끊김 없는 ‘연결’이 가능해집니다.

또한 삼성전자의 신기술은 소비자들에게 개인화된 지능형 인터페이스를 제공합니다. 이를 통해 사람들은 마치 전등의 스위치를 켜고 끄는 것처럼 간편하게 ‘사물인터넷으로 연결된 세상’의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물론, 삼성전자 혼자의 힘으로 이 정도 규모의 혁신을 현실화해 ‘IT로 연결된 하나의 세상의 구현’이라는 약속을 지키기는 어렵습니다. 때문에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규모의 사물인터넷(IoT) 표준화 기구인 OCF(Open Connectivity Foundation)의 일원으로서 업계의 다양한 파트너들과 긴밀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보다 상세한 내용은 앞으로 진행될 CES 2018을 통해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IT 업계가 전한 ‘연결된 세상의 구현’이라는 약속은 일관성이 없고 제각각이었습니다. 때문에 소비자들은 사물인터넷(IoT)을 통해 연결된 기기들의 제대로 된 효과를 확인하기가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펼쳐질 세상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일 것입니다. 보다 개선된 기술로 진화한 사물인터넷(IoT)을 통해 우리의 삶은 더욱 편리해질 겁니다. 이번 CES 2018을 통해 삼성전자가 그리는 미래가 어떻게 현실이 되는지 소개할 수 있어 기쁩니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인기 기사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