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온라인 도슨트 투어] ① 삼성 TV, ‘라이프스타일 스크린’이 되다

2018/08/31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온라인 도슨트 투어 / 1. 영상 디스플레이 / 삼성전자는 9월 5일(현지 시각)까지 독일 베르린에서 열리는 IFA 2018 에서 라이프스타일을 변화시킬 혁신 제품과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삼성 타운' 테마로 펼쳐진 삼성전자 전시장을 현장에 온 것처럼 생생하게 살펴 볼 수 있ㄷ록 '온라인 도슨트' 시간을 마련했다.

TV가 TV를 넘어서고 있다. 사물인터넷(IoT)으로 연결된 가정 내 생태계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사용자의 패턴을 스스로 학습할 뿐 아니라 상황에 맞는 실내 분위기 연출까지 나섰다. TV의 본질인 화질 역시 끊임없이 발전 중이다. 4K, 8K 초고화질 영상을 콘텐츠의 제약 없이 볼 수 있게 됐고, 거실의 한쪽 벽을 가득 채울 만큼 크기도 커지고 있다.

전통적인 TV의 개념과 역할에서 벗어나 TV를 ‘라이프스타일 스크린’으로 재정의하고 있는 삼성전자. 크기, 해상도, 형식과 사용방법의 제한을 뛰어넘어 삶을 더욱 가치있게 하는 스크린으로 진화해 가고 있다. IFA 2018 현장에서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삼성 TV 디스플레이의 혁신을 함께 만나보자.

QLED 8K, 눈 앞에서 펼쳐지는 ‘압도적인 현실감’

QLED 8K 부스 전경

전시장에 들어섰을 때 가장 먼저 눈길을 잡는 것은 QLED 8K. 삼성전자는 이번 IFA에서 8K해상도의 QLED TV를 최초 공개하며 궁극의 화질을 선보였다.

직접 체험해 본 8K 현실감은 확실히 ‘달랐다’. 그도 그럴 것이 QLED 8K는 초고화질로 일컬어져온 4K UHD TV에 비해서도 4배나 더 밀도있는 약 3,300만개의 픽셀(Pixel)을 갖추고 있기 때문. 같은 크기의 디스플레이에 더 많은 픽셀이 사용되었기 때문에 가까이 다가가서 보아도 실제 같은 생생함을 느낄 수 있다. 특히 QLED 8K는 65, 75형 이상의 큰 화면에서 그 가치가 더욱 빛을 발한다. 초대형 화면 가득히 펼쳐지는 선명한 화질을 보고 있으니 마치 영화관에 있는듯한 입체감이 느껴졌다.

최대 4000니트의 밝기

TV 화면의 현실감을 높이는 또 하나의 요인은 ‘밝기’다. QLED 8K는 현재 양산된 TV가운데 가장 높은 4,000니트(nits)의 밝기까지 표현이 가능하다. 덕분에 어두운 밤하늘의 별빛부터 눈부신 태양빛까지 현실 속 다양한 빛을 정밀하게 보여준다. QLED디스플레이의 100% 컬러볼륨과 결합된 8K 해상도는 어떤 색상이든 극도로 세밀하게 명암을 표현해 마치 현장에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4K 8K 비교 화면

QLED 8K에서 화질만큼 의미있는 것이 ‘8K AI 업스케일링 기술’ 이다. 8K 전시장의 오른쪽에는 머신 러닝을 기반으로 UHD, FHD 등 저해상도 콘텐츠를 8K 급의 해상도로 변환하는 ‘퀀텀 프로세서(Quantum Processor) 8K’ 기술을 설명하는 패널이 있다. 4K와 업스케일링된 8K 화질을 비교해 볼 수 있는 부스에서 이 기술이 극명하게 드러난다. 현재까지 초고화질로 일컬어져 온 4K 영상에서 보지 못했던 질감과 디테일이 8K에서 놀랍게 표현됐다.

QLED 8K의 선명한 블랙

이날 현장에서 만난 호주 IT 전문 매거진 ‘기즈모도(Gizmodo)’의 타건 존스(Tagan Jones, 위 사진)는 “실제로 4K 화질과 8K로 업스케일링 된 화질을 나란히 비교해 보니 확실히 다르다는 걸 느꼈다”면서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해서 그런지 매우 정교해서 놀랐다. QLED 8K를 통해 더욱 다양한 콘텐츠를 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매직스크린·케이블, 한층 진보한 라이프스타일 열어

매직스크린 테스트 중인 관람객의 모습

그 옆 거실 존으로 이동하면 매직케이블과 같이 아름다운 생활 공간을 만들어가는 삼성의 여러 TV솔루션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꺼진 TV에 이미지와 정보를 띄워 스마트하면서도 매력적인 TV 디자인을 완성하는 매직스크린 모드가 눈에 띈다. 인공지능을 바탕으로 벽지 패턴을 인식해 전시장 벽면에 스며들 듯 녹아든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자세히 살펴보면 주변 환경을 센싱해 시간과 조도에 따라 매직스크린 풍경이 미세하게 바뀌고 새소리가 들리는 등 상호작용하는 모습을 관찰할 수 있다.

매직스크린 수상작 존

바로 옆에는 올해 삼성전자와 디자인 매거진 Dezeen이 실시한 매직스크린 공모전 수상작들을 살펴볼 수 있다. 사용자 참여가 더해져 매직스크린이 우리의 삶에 얼마나 더 의미있는 정보와 가치를 전할 수 있는 지 눈으로 확인해볼 수 있는 자리다. 최우수작은 IFA 기간 전시장에서 직접 발표될 예정이다.

더 프레임, 더 ‘취향’에 맞춰 더 ‘편리’하게

더 프레임 존 전경

예술 작품을 ‘아트 모드’로 연출해 일상의 공간을 갤러리로 바꿔주는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도 올해 한층 더 발전된 모습으로 돌아왔다. 2018년형 더 프레임은 △사용자가 설정한 주기에 맞춰 자동으로 작품을 바꿔주는 ‘슬라이드 쇼’ △자주 찾는 작품을 구분해주는 ‘즐겨찾기’ △계절과 테마에 따라 작품을 추천해주는 ‘큐레이션’ 기능을 새롭게 갖췄다. 아트 모드에 전시할 디지털 작품을 구입할 수 있는 ‘아트 스토어’ 역시 업그레이드됐다. 뉴욕 타임즈 아카이브(The New York Times Archives), 영국 빅토리아 앤 알버트 뮤지엄(Victoria and Albert Museum), 프랑스 사진 전문 갤러리 옐로우코너(YellowKorner) 등 작품을 추가돼 850여 개의 풍부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더 월, 마이크로LED로 이끌어갈 TV의 미래

더 월 관람중인 관객들

이제 도슨트 투어의 마지막, 삼성전자의 146 인치 초대형 마이크로LED TV, 더 월(The Wall)에 다다랐다. 바로 여기서 크기, 해상도, 형태의 제한을 뛰어 넘은 현존 최고 자발광 스크린의 독보적인 화질을 경험할 수 있다.

더 월은 컬러 필터와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색과 빛을 내는 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 크기의 LED 기술과 여러 개의 디스플레이 모듈을 연결해 어떤 형태나 크기로 만들 수 있는 모듈러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초저반사 기술, HDR10+가 적용돼 색재현력∙명암비∙블랙 표현 등 화질의 모든 영역이 탁월하고, 무기물 소재를 사용해 발광효율과 내구성이 뛰어나며 영구적으로 잔상이 남는 번인 현상으로부터도 자유롭다. 지난 6월 B2B 시장에 내놓은 데 이어 내년에는 가정용으로도 출시될 예정이라 하니 집 거실 한쪽 벽을 스크린으로 제한 없이 꾸밀 수 있는 날이 머지 않았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