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서비스센터 ‘페이퍼 프리’ 시스템 글로벌 확대

2022/06/02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종이 인쇄물을 최소화하는페이퍼 프리(Paper-free)’ 활동을 전 세계 서비스센터로 확대해 친환경 노력을 강화한다.

삼성전자는 이달 호주, 필리핀 등에 전자영수증을 도입하는 등 180개국 1 1천여 개의 서비스센터에 전자문서 발급 시스템을 적용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종이문서 제공 관련 규제에 따라 전자문서 발급이 어려운 일부 국가를 제외하고, 삼성전자 제품을 수리하는 전 세계 모든 서비스센터에 해당한다.

국내 서비스센터에서는 2020 3월부터 전자영수증을 발급하고 있으며, 해외는 국가마다 서비스센터 운영 형태와 업체가 다양해 표준화 적용이 쉽지 않았으나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전자문서 시스템을 확대해왔다.

서비스센터 이용 고객들은 접수증, 영수증, 수리명세서 등 서비스 내역을 종이 인쇄물로 받는 대신 홈페이지, 이메일, 메시지 등을 통해 전자문서로 편리하게 확인하고, 일상 속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다.

삼성전자가 전 세계 서비스센터에서 서비스 내역 문서를 모두 전자문서로 대체할 경우 연간 약 1억 장 이상의 종이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통해 종이 생산 시 필요한 물 600만 리터 이상을 아끼고, 30년생 소나무 6 1천여 그루가 1년 동안 흡수하는 양에 해당하는 약 526톤의 탄소 배출을 감축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 한국환경성적표지 종이재질(인쇄용지) 탄소배출계수, 물소모계수 적용

※ 국립산림과학원(2019 7), 강원지방·중부지방 소나무 1그루 평균 연간 CO2 흡수량 8.6kg 기준

삼성전자는페이퍼 프리활동을 향후 해외 서비스센터 내 업무서류까지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50여개국에서 청각 장애인을 위한 수어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주요 국가에서 화상 상담, 보이는 ARS, 자동상담 챗봇을 도입하는 등 고객 편의를 위한 차별화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 글로벌 CS센터 김형남 부사장은제품 전 과정에서 환경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힘쓰고 있으며, 고객 서비스 영역에서도 고객 만족과 친환경 가치를 모두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탄소 저감, 자원 순환, 생태 복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환경을 보호하고 인권과 다양성 존중, 미래세대 교육, 기술 혁신을 통한 포용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가능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서비스센터에서 전자문서를 발급하는 페이퍼 프리 시스템을 글로벌 확대했다. 삼성전자 인도 서비스센터에서 고객이 서비스 내역을 이전에 종이 문서로 받던 대신(왼쪽 사진) 현재 스마트폰에서 전자문서로 편리하게 확인하는 모습(오른쪽 사진)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기업뉴스 > 사회공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