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나의 학교, 반가워 드림클래스!

2018/01/19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우리 학교는 사라져. 그런데 마지막은 결국 또 다른 시작이야.”

점점 줄어드는 학생 수에 결국 통폐합이 결정된 산청중 차황분교의 마지막 방학식 날. 교장 선생님의 훈화 말씀을 묵묵히 듣는 국진 군의 머릿속엔 걱정이 가득합니다. 작은 마을을 떠나 낯선 중학교에서 학창시절을 시작해야 하기 때문이죠. ‘삼성드림클래스’를 통해 희망을 얻고 새로운 출발점에 선 국진 군의 이야기. 영상으로 만나보실까요?

기업뉴스

기업뉴스 > 사회공헌

기업뉴스 > 사회공헌 > 삼성드림클래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