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 스마트싱스 ‘IoT 생태계’ 확장 가속화

2019/10/30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100여 개 국가에서 월평균 4,500만 명 이상이 쓰는 삼성전자의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스마트싱스(SmartThings)가 확장과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시작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19)’에서 브로드밴드 사업자나 게이트웨이 업체 등 파트너들이 손쉽게 스마트싱스 허브 소프트웨어를 각 사의 기기에 설치할 수 있는 ‘WASH(Works as a SmartThings Hub)’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또 개인의 일상 루틴을 더 쉽게 자동화해 스마트홈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Rules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도 공개했다.

개방형 생태계를 바탕으로 지능화된 IoT 세상을 추구하는 삼성전자와 스마트싱스의 발전과정을 자세히 살펴봤다.

개별 기기 이어 IoT 허브도 스마트싱스 연동 확대

현재 스마트싱스는 100여 곳의 파트너사 제품을 포함해 스마트폰, TV, 가전 등 5,000개 이상의 기기들을 연결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 플랫폼과 연동하는 스마트 기기와 서비스를 더욱 확대하기 위해 WASH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WASH는 브로드밴드 사업자나 게이트웨이 업체 등 파트너들이 손쉽게 스마트싱스 허브 소프트웨어를 각 사의 기기에 설치함으로써, 소비자들이 스마트싱스 허브를 별도로 구매할 필요가 없게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외부의 개별 IoT 기기들이 스마트싱스와 호환되도록 하는 ‘WWST(Works With SmartThings)’ 프로그램을 제공해왔다. 이번에 다양한 IoT 허브 기기를 스마트싱스 허브로 활용할 수 있게 함으로써, 스마트홈 서비스의 확장 가능성을 더욱 끌어올렸다.

사용자는 스마트폰 등으로 스마트싱스 앱을 다운로드한 뒤 계정 등록을 하면 자동으로 삼성전자와 협력사가 제공하는 호환 기기가 나타나기 때문에, 일상에서 손쉽게 스마트홈과 IoT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 캠(SmartThings Cam)’, ‘스마트싱스 비디오(SmartThings Video)’, ‘스마트싱스 모니터(SmartThings Monitor)’, ‘스마트싱스 비전(SmartThings Vision)’과 같은 서비스를 도입해, 사용자들이 스마트싱스 앱으로 안전하게 스마트홈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스마트싱스 생태계 살펴보기 1 확장성 높은 1개의 통합 스마트홈 플랫폼 1 갤럭시 기기로 스마트홈 전체를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 앱 5000+ 스마트싱스와 연동되는 5,000개 이상의 기기 100+ 스마트싱스와 호환되는 기기를 제공하는 파트너사는 100여 곳 4,500만 명 이상 스마트싱스를 쓰는 월간 액티브 사용자는 4,500만 명 이상 100개 이상 100개 이상의 국가에서 스마트싱스 클라우드 제공 1,000만 이상 세계의 1,000만 이상 가정에서 스마트싱스 클라우드 이용 SAMSUNG

‘스마트싱스 자동화’, 성가신 설정 필요 없이 알아서 척척

삼성전자는 지난해 개발자들이 스마트싱스 클라우드와 개별 기기·서비스를 연동할 수 있는 ‘개발자 워크스페이스(Developer Workspace)’를 선보인 데 이어, 이번 SDC19에서 IoT 자동화를 가속화하기 위한 ‘Rules API’를 공개했다. 개발자들은 Rules API를 활용해 스마트싱스 클라우드 안에서 각종 기기·서비스가 자동으로 실행될 수 있도록 기능을 생성·관리할 수 있다.

사용자는 복잡한 설정이나 절차를 거칠 필요 없이 자신에게 꼭 맞는 스마트홈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스마트싱스 자동화로 달라지는 생활의 모습은 아래 인포그래픽에서 한눈에 볼 수 있다.

스마트싱스 자동화로 바뀌는 스마트한 일상 사용자는 스마트싱스의 '자동화 설정'을 이용해 복잡한 절차 없이, 연결된 기기들을 상황에 맞게 자동으로 활성화할 수 있다. 1. 사용자가 집에 들어온다. 2. 도어 센서가 감지한다. 3. 조명이 켜진다. 4. 미디어 기기들의 전원이 켜진다. SAMSUNG

기업뉴스 > 기술

기업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