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와의 만남 (9월 5주)

2010/10/01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가을 날씨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의 추위에 길었던 추석 연휴까지, 일상으로의 복귀(?)가 무척이나 힘드셨죠?
비록 날씨는 춥지만, 그래도 가을은 가을인가 봅니다. 단풍으로 물든 가을 산의 아름다움이 곳곳에서 펼쳐지고 있으니 말이죠. 유난히 힘들었던 한 주의 피로, 다양한 문화생활로 해소시켜 보시는 건 어떠신지요?

10월은 축제의 계절! 다양한 분야의 축제들이 많이 진행되고 있죠. 현대의 새로운 문화를 함께 하실 수 있는 축제 몇 가지 소개 드립니다. (포털사이트의 간단한 검색을 통해 원하는 분야, 원하는 곳의 축제를 찾으실 수 있답니다.)

1. 서울디자인한마당 2010
9월 17일 – 10월 7일 ㅣ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등
세계디자인수도(WDC) 지정을 계기로 서울시가 세계적인 디자인 문화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마련한 세계인의 종합디자인축제입니다. 경제마당, 참여마당, 교육마당으로 나누어 진행되며, 삼성전자 디자인 멤버십, Sadi 등의 작품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2. 미디어시티 서울 2010
9월 7일 – 11월 17일 ㅣ 서울 중구 서울시립미술관, 경희궁 본관 외
새로운 미디어 형태의 출현과 함께 현대사회의 구조 변화와 소통의 인식체계의 재 정의에 대해 이야기하는 축제입니다. 미디어의 다양한 측면 중 미디어 아트를 통한 개인과 사회의 소통 방식을 제안하는 자리랍니다.

축제와 함께 하는 ‘SAMSUNG TOMORROW’ 10월의 포스팅도 많은 기대 부탁 드리며, 금주의 투모로우 만나보시죠. ^^

타이포그라피 Unhappy is the land that needs a hero Unhappy is the land that needs a hero

1. 폰트를 가지고 놀아라! sadi 9rid <TYPEPLAY>

‘타이포그래피’란? 전달의 한 수단으로써 활자를 기능과 미적인 면에서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기술이나 학문을 말합니다. 핸드폰, 책 등이 여기에 속하는 것이죠. 삼성전자의 예비 디자이너 ‘sadi’의 학생들이 만드는 ‘9rid'(나인리드) 타이포그래피 동아리의 이야기와 작품들을 함께 만나 보실 수 있는 포스팅이었습니다.
멋진 열정으로 똘똘 뭉쳐 야무지게 노력하는 나인리드 여러분. 모두모두 화이팅입니다.

smac

2. 진정한 동반성장의 힘! 삼성전자 협력사 에스맥과의 만남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성장 화두!
삼성전자 갤럭시 탭의 터치스크린 모듈 제조사 에스맥(SMAC)을 방문한 저희 스토리텔러, 작업 반장님과 에스맥 사장님과의 인터뷰는 물론 대기업과의 동방성장에 대한 견해도 들어 볼 수 있었답니다. 빠질 수 없는 이야기, 중소기업 취업과 관련하여 여러가지 질문도 살짝 여쭤보았답니다.
삼성전자와의 동반성장의 연을 맺고 있는 협력사에 대한 소개는 앞으로도 계속 될 예정이니 지켜 봐 주세요.

삼성전자 스마트 TV를 통해 책을 볼 수 있다면?

3. 삼성전자 스마트 TV를 통해 책을 볼 수 있다면?

책을 글로만 읽는 시대는 지났다! ‘제6회 서울 와우북페스티벌’
단순 전시를 넘어 공연, 미술에 이르기까지 오감으로 책과 함께 할 수 있는 이번 축제에 ‘Samsung Apps Contest 2010’ 1위 작품인 ‘다국어 전자책’을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저희 스토리텔러가 직접 만든 서울 와우북페스티벌 전자책, 꼭 함께하세요.
스마트 TV를 통해 즐기는 책, 변화무쌍의 책의 변신을 함께 기대해 보아요. ^^ (이번 ‘서울 와우북페스티벌도 9월에 열린 좋은 축제 중 하나였죠.)

행복바이러스로 치료해요 삼성 재활승마센터

4. 행복 바이러스로 치료해요! 삼성재활승마센터

2010년 처음 창설되어 뇌성마비 등 신체발달장애를 가진 아동들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는 ‘삼성재활승마센터’
다소 생소한 재활방법이죠? 말 위에서 즐길 수 있는 재미난 프로그램을 통해 차츰차츰 건강을 찾아가는 아이들의 모습이 참으로 대견스러웠답니다. 추운 겨울, 따뜻한 손길이 필요한 친구들에게 마음 전하기, 함께 해요. 🙂


임용한 삼성전자 홍보팀 사원

제품뉴스 > 기타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