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와의 만남 (9월 1주)

2010/09/03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태풍 곤파스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한 주! 여러분~ 피해 없으셨는지요?
큰 피해 없이 지나 가셨기를 블루미가 간절히 바랍니다. 🙂

이번 주는 삼성전자 기업블로그 ‘SAMSUNG TOMORROW’에 새로운 변화가 일어났답니다.
기업블로그의 공식 명칭이 TURN ON TOMORROW(턴 온 투모로우)에서 SAMSUNG TOMORROW(삼성 투모로우)로 변경되었죠. 변경 된 만큼 블로그 내 담고자 하는 내용들도 많이 변화될 예정이니 꼭 기억하시고 찾아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저희 블로그의 새로운 도전!
‘SMNR'(Social Media News Release) 다들 읽어보셨나요?

소셜미디어 뉴스 릴리즈 시스템은 기존 텍스트 중심의 정보 전달 뿐만 아니라, 동영상, 이미지, 유용한 정보 링크 등 멀티미디어 컨텐츠를 대폭 강화하는 것입니다. 또한 해당 자료들은 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개인이 원하는 소셜 미디어로 가져갈 수 있도록 공개, 공유할 예정이랍니다.

삼성전자에서 전하는 첫 SMNR은 독일 IFA2010에서 전하는 ‘GALAXY Tab’과 IFA2010 현장 생중계입니다. 보다 빠르고 정확하고 간편하게 세계 속 삼성전자의 뉴스를 만나 보실 수 있는 기회! 많이 활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

자, 이제 본견적으로 금주의 투모로우를 만나 보실까요? ^^

특별한 잡지 THE BIG ISSUE
1. 특별한 잡지 THE BIG ISSUE

해외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THE BIG ISSUE 잡지! 한국에서도 만나 보실 수 있다는 것 다들 알고 계셨나요?
‘구걸에 의한 무조건 적인 적선보다는 노동의 값진 대가로서 돈을 얻는 것이 아닌, 돈을 버는 기쁨을 느끼게 함으로서 삶의 활력소를 되찾게 하는 것이 이 잡지의 가장 큰 의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 삼성전자 김문주
THE BIG ISSUE 잡지에 대한 삼성전자 임직원들의 생각을 담은 블로거스 이현종 선임님의 센스에 감탄하며, 금주의 투모로우로 선정되었습니다.

1박2일 스토리텔러와의 추억 속으로
2. 1박2일 스토리텔러와의 추억 속으로

한 달이란 긴 시간 동안 ‘삼성 스토리텔러’가 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한 최종 20명의 스토리텔러2기!
1기 선배님들과 함께 떠난 1박2일의 여행~ 모두들 잊지 못할 추억 만드셨나요? ^^
산 속 팬션에서 함께 나누었던 이야기들, 두 손 꼭 잡고 놀이기구에 몸을 실었던 그 순간들이 힘든(?) 스토리텔러 생활에 활력을 불어 넣어 줄 수 있길 바랍니다.
많은 댓글 보셨나요? 금주의 투모로우로 선정 될 만 하죠? 🙂

 IFA에서 직접 본 'GALAXY Tab'
3. [독점현장취재] IFA에서 직접 본 ‘GALAXY Tab'(사진)

저희 스토리텔러분들이 해냈습니다! 9월 2일 세상에 첫 공개된 ‘GALAXY Tab’과 함께 했죠. 단연 금주의 투모로우로 선정!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 IFA2010에서 베일에 쌓였던 ‘GALAXY Tab’이 드디어 공개되었습니다.
블랙과 화이트의 조화로움, 고급스런 재질, 7인치에 380g… 입이 떡~ 벌어질 세계 모바일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 신제품 함께 하시죠. ^^

[SMNR] 갤럭시 탭, IFA 2010에서 베일 벗다
[SMNR] IFA 2010에서 실현된 삼성전자의 ‘스마트 라이프’
[SMNR] 삼성전자의 소셜미디어 뉴스릴리즈 소개

K리그 최고의 라이버전 수원삼성 VS FC서울
4. K리그 최고의 라이버전 수원삼성 VS FC서울

K리그 최고의 라이벌 전! 지난 8월 28일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열띤 응원과 멋진 경기가 펼쳐졌던 수원 월드컵경기장을 소개 드립니다. 태극기를 연상 하게하는 파란색의 그랑블루와 빨간색의 수호신의 멋진 응원에 힘 입어 4:2의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사해주셨죠.
한류 열풍 대열에 들어선 그룹 KARA의 공연! 뿐만 아닌, 락밴드 게릴라 콘서트, 4만개 바나나 증정 등 다양한 이벤트로 최다 관중 4만 2377명을 기록했답니다. 금주의 투모로우로 선정 된 이번 경기 다시 한 번 감상해 보시죠. ^^

 

임용환

제품뉴스 > 기타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